경기복지신문
최종편집 : 2020.1.17 금 17:54
> 뉴스 > 세미나/토론회
     
경기도 장애인가족 맞춤형 복지서비스 운영모형 연구 토론회 개최
경기북부장애인가족지원센터, 경기복지재단 연구 하에 경기도장애인가족지원센터 운영모형 연구 진행
2017년 08월 31일 (목) 오혜정 기자 ggwelfare@naver.com

   

경기도 광역·시군 장애인가족지원센터의 역할 정립과 장애인가족 맞춤형 복지서비스 강화를 위한 ‘경기도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운영 모형(안)’이 나온다.
경기북부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지난 8월 29일 서울 여의도 소재 이룸센터 B1층 누리홀에서 ‘경기도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운영모형 연구결과 세미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 날 행사에는 도내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종사자는 물론, 서울지역을 포함한 전국 장애인 관련 복지기관 종자사 및 장애부모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도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운영모형 연구’를 진행한 경기복지재단 사회정책팀 이병화 연구위원의 연구결과 발표를 시작으로 장애인복지관 실무자, 관련학과 교수, 경기도 장애인복지 담당 공무원이 모여 ‘경기도 장애인 가족지원센터 역할정립 및 장애인가족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방안을 위한 토론회’로 진행되었다.
현재 경기도 내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9개(북부 3개, 남부 6개)가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발달장애인법’에 따른 발달장애인지원센터 설치와 지역 내 장애인복지기관과의 역할 중복 및 지역적, 장애인의 특성을 반영한 운영 체계의 부재 등으로 인해 서비스 제공 등에서 혼란이 발생되고 있는 것에 중점을 두고 연구가 진행되었다.
 ‘경기도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운영모형 연구’ 에서는 4개의 권역별 거점으로 운영되는 ‘광역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사업 모형(안)’ 및 시·군 장애인가족지원센터와 지역 발달장애인지원센터가 통합 / 분리되어 운영되는 ‘시·군 장애인가족센터 통합형 및 독립형’을 제시하고 있다.
경기북부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경기복지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경기도 장애인가족지원센터의 운영모형(안)’ 연구를 진행함으로서 지역별 장애인가족지원센터 확대 근거 마련과 체계적인 센터 운영, 장애인가족의 욕구에 따른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강화 한다는 계획이다.
유경미 경기북부장애인가족지원센터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지역 내 유관기관과의 역할 정립과 장애인가족지원센터의 운영기반을 강화 할 수 있어 장애인가족의 다양한 욕구에 따른 맞춤형 복지서비스를